새누리당은 26일 박근혜 대통령의 언론사 편집·보도국장 간담회와 관련, “국민의 뜻을 듣고 헤아려 대한민국의 발전을 가로막고 있는 난제들을 풀어나가겠다는 대통령의 발언을 적극 환영한다”고 밝혔다.

새누리당 이장우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박 대통령은 남은 임기 동안 민의를 잘 반영해 변화와 개혁을 이끌면서 각계 각층과의 협력, 소통을 잘 이뤄나가겠다고 발언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변인은 “지금 정부와 국회, 언론 모두가 가장 신경써야 할 일은 경제 살리기”라며 “안보 위기와 경제 불황의 늪을 빠져나가기 위한 지혜와 역량의 결집이 필요할 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새누리당은 사즉생의 각오로 정부, 야당과 협력해 이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