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은 26일 언론사 편집·보도국장 간담회에서 “이란 방문을 마치고 여야(與野) 3당 대표와 만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3당 대표와 모임을 정례화 하는 것도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했다. 박 대통령은 그러나 “연정(聯政)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지난 대선에서 국민이 선택하고 이번 총선에서 (국민이) 만들어준 틀에서 (국정을) 마감해서 책임을 져야 한다”는 것이다.

박 대통령은 개각(改閣) 여부에 대해서는 국면 전환을 위한 개각은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 이유로 “경제적으로 할 일이 많고 북한의 5차 핵실험 가능성도 있어 (개각을 할) 여유가 없다”고 했다.

박 대통령은 정치권에서 논의되고 있는 개헌(改憲) 문제에 대해서도 “이 상태에서 (개헌을) 하면 경제는 어떻게 살리느냐”며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다만 “경제가 살아났을 때 공감대를 모아서 (개헌을) 하는 게 낫지 않겠는가”라고 말해 여지를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