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28일 “단결된 힘으로 총선에 임해야 한다. 더는 갈등과 분열은 없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발족식 겸 공천자 대회에서 “공천 과정에서 일어났던 일로 근심을 끼쳐드린 점에 대해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대표는 이어 “이제 공천은 끝났다. 당 대표로서 모든 책임은 제가 지고 가겠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또 “이번 총선에 대한민국의 미래가 걸려있다. 반드시 승리해 대한민국 발전의 토대를 구축하고 박근혜 정부의 성공적인 마무리를 새누리당이 뒷받침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을 “운동권 정당”이라고 부르면서 “안보포기 세력에게 나라를 맡길 수는 없다. 국민을 속이고 달콤한 공약으로 나라 살림을 거덜내는 정당에게 우리나라를 맡길 수는 없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