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는 4일 북한이 발사 예고한 장거리 미사일(로켓))이 대한민국의 영토나 영해에 떨어지면 요격할 수 있는 체제를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미사일 또는 잔해물 일부가 우리 영토나 영해에 낙하할 경우 요격할 수 있도록 방공작전태세를 강화하고 있고, 이로 인해 우리 영토 내 낙탄지역과 피해 정도에 따라서 자위권 차원의 응당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변인은 "북한은 지난달 6일 4차 핵실험을 강행한 데 이어 우리와 국제사회에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위성발사를 가장한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를 시도하고 있다"며 "우리 군은 긴밀한 한미 공조 하에 북한의 미사일 발사 관련 활동을 집중 감시 중이고, 미사일 발사시 이를 탐지 추적하기 위한 전력 배치를 완료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유관기관과도 긴밀한 협조 하에 신속한 경보 전파 등 국민의 안전을 위한 조치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 대변인은 또 "북한이 서해안인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에서 미사일 발사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북한이 동해안 미사일 발사장에서도 미사일 발사준비를 하고 있다는 일본 보도에 대해서는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