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조선 화면 캡처

새로 만드는 국정(國定) 역사 교과서의 '편찬 기준'이 이미 이달 중순 확정돼, 이를 바탕으로 집필진이 교과서를 쓰기 시작했다고 교육부가 밝혔다. 편찬 기준은 국정 역사 교과서 서술 방향과 유의점을 담은 것으로, 역사 교과서의 내용과 수준을 좌우하는 잣대가 된다.

교육부는 27일 "교과서 집필은 차질 없이 진행 중이며 집필 단계별로 내·외부 전문가 검토를 거치는 것은 물론 교과용 도서 편찬심의회의 검토·심의 단계도 거쳐 편향성 없는 교과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편찬 기준은 당분간 비공개하겠다는 방침이어서 '암실(暗室) 집필'이란 비판이 뒤따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영 교육부 차관은 이날 "'편찬 기준을 빨리 공개하라'는 요청이 있지만, (집필진으로 공개됐다가 사퇴한) 최몽룡 교수 사태도 있었고, 지금은 집필진의 안정적 집필 환경이 더 필요한 상태라 (당분간) 비공개로 가는 것이 나을 수 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 차관은 다만 "공개를 안 하겠다는 것은 아니고 국사편찬위원회, 편찬심의위원회 등과 공개 시점을 협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교육부와 국사편찬위원회는 애초 지난해 11월 말까지 집필진 구성 및 편찬 심의를 마무리한 뒤 편찬 기준을 발표하겠다고 밝혔지만, 발표 시기가 차일피일 뒤로 밀리며 현재까지 미(未)발표 상태다. 교육부 안팎에서는 편찬 기준 발표 시점이 신임 교육부 장관 교체기와 맞물려 있던 데다, 누리 예산 미편성 사태가 불거지면서 국정 교과서 논란까지 가중되는 상황을 피하기 위해 편찬 기준 공개 시점을 늦추고 있는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