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가 386조7000억원 규모인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심사를 26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총선을 앞두고 여야의 치열한 예산 유치 경쟁이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본지 분석 결과, 국토위와 산업위, 농해수위, 기재위 등 4개 상임위에서만 여야가 지역구 사업을 중심으로 6조1000억원의 예산을 증액하겠다고 나섰다.

국토위는 지난 23일 전체회의에서 2조6000억원을 증액한 예산안을 의결해 예결위로 넘겼다. 철도 부문에서 1조3000억원, 도로에서 6500억원을 각각 늘리기로 했다. 서해선 복선전철에 2113억원, 보성-임성리 철도 건설에 1750억원 등이 추가로 들어간다.

전체회의 의결을 앞둔 농해수위는 농촌 지원 사업을 중심으로 1조4000억원, 산업위는 지역 연구센터 건립과 전시회 개최 등 1조7000억원을 각각 증액할 방침이다. 기재위에서도 정부 기금 등에서 경찰서, 법원 지원, 지역 내 정부 부처 건물을 신축하고 수리하겠다며 2900억원을 증액하려고 하고 있다.

이번 주부터 본격 심사에 착수하는 국회 예결위는 26일 공청회를 열고 전문가 의견을 청취한다. 이어 27일 박근혜 대통령의 시정연설을 들은 뒤 28일부터 30일까지 정부를 상대로 종합정책질의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