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성 사무총장 임명을 놓고 갈등을 빚었던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와 이종걸 원내대표가 화해 모드에 들어갔지만 아직 일부 당직에 대한 인선을 두고 양측이 이견(異見)을 보이고 있어 당내 우려가 여전한 상황이다. 문 대표와 이 원내대표는 지난 2일 밤 회동을 갖고 합의문을 냈고 이 원내대표는 3일 최고위원회에 복귀했다.

하지만 당내 의원들이 가장 관심을 갖고 있는 정책위의장 임명에 관해서는 양측이 결론을 내리지 못한 상황이다. 문 대표와 이 원내대표는 2일 회동 직후 "일부 당직 인선에 소통이 부족했다"고 밝히면서도 “후속 인선에 대한 논의는 없었다”고 했었다. 여권이 심각한 분열의 위기를 맞고 있는 상황에서 양측이 더 이상 내부 갈등을 격화시키지 말자는 차원에서 예민한 문제에 관한 논의를 피해간 셈이다.

새정치연합 문재인 대표(오른쪽)와 이종걸 원내대표

하지만 정책위의장직은 문 대표와 이 원내대표 모두 쉽게 양보하기 어려운 자리이기 때문에 조만간 다시 갈등이 불거질 수 있다는 예측이 당 안팎에서 나온다. 현재 범친노로 분류되는 강기정 정책위의장이 버티고 있는 상황에서 이 원내대표를 비롯한 비노 진영에서는 정책과 전략 전문가인 재선의 최재천 의원을 새로 앉혀야 한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강 의원의 유임 의지가 강력한 상황에서 문 대표도 비슷한 입장을 가진 것으로 알려져 양측의 긴장감은 높아지고 있다.

그러나 현재 어느 쪽도 이 문제를 정면으로 제기하지는 못하는 상황이다. 친노와 비노 진영이 당직을 놓고 ‘밥그릇 싸움’을 하는 것처럼 비쳐질 수 있기 때문이다. 새정치연합 핵심 관계자는 “당직 인선은 대표의 권한이지만 최고위의 의결 사안이기도 하기 때문에 이 문제가 다시 수면 위로 올라오면 당이 소란스러워질 가능성이 높다”며 “일단 여권의 상황을 지켜본 뒤, 조심스럽게 문 대표와 이 원내대표가 이 문제에 관한 논의를 시작할 것 같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