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3일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와 관련, “대통령이 직접 나서야 국가 자원을 총동원 할 수 있다”면서 “청와대가 직접 컨트롤타워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이날 경기도 양평의 가나안 농군학교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보건복지부는 초기 대응 실패로 실기(失機)했을 뿐만 아니라 무능한 대응으로 국민의 신뢰를 잃었다"면서 이같이 촉구했다.
문 대표는 또 "정부는 범정부적인 대책기구를 구성해야 한다"며 "지금부터는 위기 경보 수준을 '주의'에서 '경고'로 격상하고, 국가재난수준으로 대응해서 메르스 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이어 "국민이 안심하고 믿을 수 있도록 중앙과 시·도 권역별로 보건소, 국·공립 종합병원을 포함한 광역별 긴급의료체계를 구축해야 한다"면서 "메르스 발생지역과 의료기관 등 투명한 정보공개가 시급하다. 국민과 지역 주민에게 메르스 감염을 피하기 위한 행동지침을 정확히 알려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이와 함께 "보다 적극적인 대응을 위해 기존의 메르스 대책팀을 확대 구축해서 메르스 대책위원회를 구성할 것"이라면서 "복지부장관 등 정부 무능에 대해 책임 묻는 건 나중의 일이다. 지금은 함께 협력해 위기를 극복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