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29일 “우리 새누리당의 (선거구) 4곳 중 3곳의 승리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여야가 합의해서 공무원연금 개혁을 완수하는 일”이라고 했다.

김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 2층에 마련된 선거 상황실에서 개표 방송을 지켜보고 난 뒤 “경제적으로 사회적으로 어려운 상황에서 집권 여당과 박근헤 정부에 힘을 실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김 대표는 “(이번 승리는) 지역 경제를 살리고 국가 미래를 확실하게 준비하라는 국민 여러분의 준엄한 명령이라고 생각한다”며 “여야가 다시 상생의 정치로 돌아가서 우리 미래 세대를 위한 공무원연금 개혁을 꼭 성공시킬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날 새누리당 지도부 의원들과 당직자들은 4.29 재보선에서 압승이 확정되자 축제 분위기였다. 개표 초반부터 상황실을 찾은 원유철 정책위의장, 이군현 사무총장, 김을동 최고위원 등이 서로 웃으며 얘기를 나눴다. 새누리당은 당사 4층에 마련된 기자실에 피자를 돌리기도 했다.

새누리당 핵심 관계자는 “’성완종 리스트’ 파문 때문에 선거에 참패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컸는데 결국 압승으로 이어졌다”며 “다들 서로의 노고를 치하하는 분위기”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