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 정치를 살리고 야권을 쇄신하겠다”며 당을 박차고 나간 천정배 후보가 4·29 재보선에서 승리했다. 이번 승리와 함께 그는 호남 정치의 맹주(盟主)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친노(親盧) 세력에 거부감을 갖고 있는 새정치연합의 일부 인사들이 결합할 경우 그가 호남 신당의 구심점이 될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된다.

4·29국회의원 재보궐선거 광주 서구을에 당선된 무소속 천정배 후보가 29일 오후 광주 서구 금호동 선거사무소에서 꽃다발을 목에걸고 기뻐하고 있다.

무소속 천정배 후보는 오후 10시 광주 서구을 선거사무소에서 "위대한 광주 서구을 유권자 여러분이 승리한 것이다. 유권자들의 뜻을 받들어 광주정치를 바꾸고, 호남 정치를 살려낼 것"이라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그러나 신당 창당 여부에 대해서는 "이 자리에서 말할 때가 아니다"고 말을 아꼈다.

선거 운동 기간 중에도 김대중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었던 전윤철 광주비엔날레 이사장과 전 민주당 국회의원 등 호남 인사들의 천 후보 지지 선언이 줄을 이었다. 새정치연합 소속이었던 광주지역 지방의원 3명은 천 후보를 지지하다가 당에서 제명되기도 했다.

반면 새정치연합은 거센 후폭풍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새정치연합은 지원 유세 과정에서부터 삐걱댔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직계인 동교동계는 이달 초 김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한 자리에서 문 대표를 돕지 않겠다고 했었다. 호남이 홀대 받고 있다는 불만 때문이었다. 간신히 갈등이 봉합돼 권노갑 고문이 후보 지원 활동을 하기로 했다. 하지만 천 후보가 ‘호남 정치 복원’을 내세우며 이 틈새를 파고들며 유권자를 공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