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이 오는 9월 제2차대전 승리 70주년 기념 열병식에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을 초청했다고 14일 밝혔다. 김정은이 중국의 초청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은 승전 70주년 행사에 박근혜 대통령도 초청한 상황이기 때문에, 남북이 모두 초청을 수용한다면 남북 정상회담이 해외에서 처음 개최될 가능성이 커진다. 중국 외교부 훙레이(洪磊)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중국이 김정은을 초청했는지 확인해 달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