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대제전' 에일리 효린 제시

언프리티 랩스타 제시 육지담

'언프리티 랩스타' 제시가 육지담의 가능성을 극찬한 가운데 제시의 비키니 몸매가 화제다.

5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net '언프리티 랩스타' 2회에서는 지코의 곡에 참여할 단 한 명의 여자 래퍼가 되기 위한 솔로배틀을 펼쳤다.

이날 지민 팀은 치타 팀에 승리, 지민 팀이었던 지민, 키썸, 릴샴과 팀 배틀에 참여하지 못했던 육지담이 솔로 배틀을 펼쳤다. 앞서 육지담은 미성년자 신분 때문에 팀 배틀에 참여하지 못했다.

맨 마지막 순서로 나간 육지담은 "난 치타처럼 빠르게 이 씬의 문제를 제시해"라며 라임에 참가자들의 이름을 거론하는 등 직접 작사한 랩을 파워풀하게 내뱉으며 한층 성장한 실력을 드러냈다.

특히 육지담의 무대에 제시는 "솔직히 육지담이 가장 가능성 있다. 이 중에서 저 다음으로"라며 "아직은 아마추어지만 한 10년 있다가 봐요. 아마도 제2의 윤미래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가능성을 높이 평가했다.

이후 투표 결과 육지담이 언니들을 제치고 1승을 차지했다.

제시는 최근 자신의 SNS에 수영장에서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제시는 인도네시아의 한 호텔 야외 수영장에서 여유를 만끽하고 있는 모습. 까무잡잡한 피부와 잘 어울리는 화려한 패턴의 비키니를 입은 제시는 매끈한 각선미와 볼륨감 넘치는 몸매를 뽐내며 섹시미를 한껏 발산했다.

1988년생인 제시는 지난 2005년 업타운의 객원 여성보컬로 데뷔했고, 같은 해 제시카 H.O.라는 이름으로 솔로로 활동했다. 한동안 방송 활동을 쉰 제시는 지난해 7월 제이켠, 제이요와 함께 럭키제이를 결성해 데뷔곡 '들리니'로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한편 '언프리티 랩스타'는 힙합 서바이벌 '쇼미더머니'의 스핀오프 프로그램으로 국내 최초의 여자 래퍼 서바이벌을 표방하고 있다. 제시, 지민(AOA), 타이미, 치타, 릴샴, 키썸, 졸리브이, 육지담까지 8인의 여자 래퍼들이 출연해 양보 없는 생존경쟁을 펼친다.

 ▲ 배두나, 상반신 과감한 노출...아슬아슬
 ▲ 이하늬 올누드 마사지…누드톤 몸매 '심쿵'
 ▲ 어린이집 이번엔 바늘 학대, 고사리 손 쑤신 흉기 '이것'
 ▲ 소유 반신욕 "옷 하나도 안입었다" 남성팬 '철렁'
 ▲ 10대 소녀, '성관계 영상 유포' 男 성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