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과 라오스를 통해 한국으로 오려던 탈북자 9명이 북한 당국자들에 의해 강제 북송(北送)된 것으로 29일 확인됐다.

정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북한 당국자들이 호송해 27일 비행기 편으로 라오스에서 중국 윈난성 쿤밍(昆明)으로 이동한 탈북자 9명은 27일 오후 11시쯤 베이징에 도착한 뒤 28일 낮 평양행 고려항공 편으로 북송됐다. 비행기를 이용한 호송 과정에는 9명 의 북한 당국자가 라오스에서 베이징까지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정부는 중국 정부에 탈북자의 소재와 북송 방지를 요청했지만 탈북자들은 북송됐고, 정부는 이들이 비행기 편으로 북한으로 압송된 지 만 하루가 지난 29일에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정부의 실무 대중(對中) 외교 능력과 탈북자 관리 업무에 구멍이 뚫린 셈이다.

북한이 다수의 요원과 항공편까지 동원해 탈북자를 북송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한 대북 소식통은 "북한 당국은 북송된 탈북자들을 방송에 내세워 '남한에서 납치된 청년들을 구해 비행기로 데려왔다'고 선전전에 이용할 확률이 크다"며 "그 뒤 이들은 정치범 수용소로 보내지거나 본보기 차원에서 공개 총살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우리 정부는 이번 사건을 유엔난민기구(UNHCR) 등 국제기구에 제기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서울의 외교 소식통은 "탈북자는 국제적으로 난민(難民)으로 볼 수 있기 때문에 이번 탈북자 북송 문제를 유엔난민기구에 보고하고 국제 여론에 호소하는 방안에 대해 외교부가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