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ews1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이례적으로 1면에 칼럼을 싣고 북한에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

인민일보 해외판은 10일 1면에 국제문제 전문가 화이원(華益文)의 칼럼을 싣고 북한은 절대로 상황을 오판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칼럼은 “조선(북한)이 군비를 강화할 100가지 이유가 있다고 해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어기고 핵실험을 하거나 탄도 미사일을 발사할 이유는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해부터 반도의 긴장이 반복적으로 고조된것과 관련해 책임을 남에게 떠넘길 수 없다"며 "한반도 정세의 향배가 반드시 조선의 생각대로 전개되지 않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칼럼은 미국을 향해서도 "타는 불에 기름을 부어서는 안된다”고 경고했다. 칼럼은 “미국은 과거 수십 년 동안 북한에 대한 미국의 제재, 압력, 고립정책이 반도에 모순을 가져왔다"면서 “안보리의 결의는 핵확산에 관한 것으로 이 문제를 대북제재로 끌고 가려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한국 정부에 대해서는 “한국은 그동안 미국이 제공하는 보호 우산 속에 있었지만 한반도에 위기에 발생한다면 최대 희생자는 한국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칼럼은 “한국은 이 문제를 한반도에 당면한 최대 문제로 인식하고 북한이나 미국에 의존하지 말고 적극적으로 나서라”며 “초점을 잃어서는 안된다”고 조언했다.

일본 정부에 대해서는 “북한 위기에 지나친 반응을 보이지 말라”면서 “이 틈을 타서 군사력을 증강하려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 해당 기사 관련 TV조선 동영상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