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가 '부산 동의대 사건' 가해 학생들을 2001년 민주화 유공자로 인정한 '민주화유공자 보상심의위원회'의 분과위원으로 참여했던 것으로 24일 확인됐다.

새누리당이 확인한 민주화보상심의위 자료에 따르면 문 후보는 2000년 10월 12일부터 2001년 11월 30일까지 보상심의위의 '관련자 및 유족 여부 심사분과위' 위원으로 활동했다.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가 24일 서울 동작구 대방동 여성프라자에서 열린 당 여성위원회 출범식에 참석, 여성 당원들에 둘러싸여 웃고 있다.

심사분과위는 2001년 10월 29일에 주요 관련자 9명을 민주화 유공자로 인정했고, 11월 26일에 37명을 추가로 인정해 모두 46명을 민주화 유공자로 인정했다. 문 후보는 그 직후인 11월 30일에 위원직에서 중도 사퇴했다. 민주화보상심의위는 2002년 4월 27일 46명 모두를 민주화 유공자로 최종 인정했다.

동의대 사건은 1989년 경찰관을 감금 중이던 학생들을 진압하기 위해 건물 안에 들어갔던 경찰 및 전경 7명이 학생이 던진 화염병에서 발화한 불에 타 죽거나 건물에서 떨어죽은 사건이다.

새누리당 관계자는 "문 후보가 1989년 사건 당시 가해 학생들의 변호인으로 참여했을 뿐만 아니라 민주화 유공자로 인정하는 과정에도 참여한 것"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문재인 후보 측은 "문 후보가 보상심의위 분과위원으로 활동했던 것은 맞지만 동의대 사건에 대해서는 본인이 변호인을 맡았다는 이유로 스스로 제척 사유가 된다고 밝히고 일체의 의견을 밝힌 적도 없고 찬반 표결에도 참여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문 후보는 저서 '문재인의 운명'에서 사건의 실체는 당시 경찰의 수사 결과 발표와 다르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