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부속 대외정책연구기관인 퍼시픽포럼의 랄프 코사 소장은 19일 "김정일이 살아 있는 한 누구도 북핵을 포기하도록 설득할 수 없다"고 했다.

코사 소장은 이날 서울 신문로 아산정책연구원에서 열린 '아산 도시락시리즈' 강연에서 "북한의 첫째 목표는 체제 유지와 권력 세습이며 핵은 북한의 생존 수단"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유엔 제재를 옵션으로 하는 중국의 결정으로 북한의 2차 핵실험 후 유엔 제재는 효과적으로 되지 못했다"며 "중국은 해결책이 아닌 문제의 일부가 됐다"고 했다.

코사 소장은 "연평도 사건은 중국의 보호 결과"라고 했다. "북한이 유엔 내 중국의 행동과 중국이 천안함 사건에 대응하는 방식을 보고 중국의 보호를 확신하게 됐다"고 한다. 그는 "북한이 현재의 중국식 경제모델을 따라가면 문제는 풀 수 없을 뿐 아니라 인권문제와 억압이 계속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코사 소장은 "중국의 6자회담 참여는 핵심적이지만 6자회담에 대한 중국의 리더십은 더 이상 유효하지 않다"면서 "차기 6자회담 개최지로 러시아를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