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프랑스, 독일 등 선진국들도 민영화 정책의 하나로 주요 공항 지분을 매각하고 있지만 그 효과에 대해서는 논란이 있다.

인천공항 지분매각 반대론자들이 꼽는 사례는 영국 히드로공항이다. 영국은 1987년 마거릿 대처 총리의 민영화 정책에 따라 히드로공항을 기업공개(IPO)를 통해 주식시장에 상장했다. 지분을 매입한 대주주는 스페인 건설회사인 페로비알(Ferrovial)이었다.

이후 히드로공항 공항이용료는 크게 늘어나 국가 소유인 인천공항(1만7000원 정도)의 6.5배에 달하는 약 11만원이다.

호주 시드니공항도 마찬가지다. 2002년 시드니공항을 세계적 금융회사인 매쿼리(Macquarie)가 주도하는 컨소시엄에 운영권을 넘긴 다음, 공항이용료가 인천공항의 4~5배 높은 수준인 8만원으로 올랐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민간자본이 이윤 추구를 위해 공항이용료를 올리는 등 마음대로 할 경우에는 민영화가 독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반대로 큰 영향이 없는 나라도 있다. 프랑스는 2006년 파리 샤를 드골 공항의 지분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공항 운영사인 스키폴 그룹과 8% 지분 교환 방식 등으로 매각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공항도 지난 2001년부터 지분 48%를 매각했지만 국민들의 큰 불만은 없는 상태다.

국토부 관계자는 "민영화에 따른 효과는 획일적이지 않고 국가별 사정에 따라 다르게 나타난다"고 말했다.

사진은 시드니 공항.

[[Snapshot] "年 3000억 흑자 공항 왜 파나" vs "경쟁력 높이고 이익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