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수난에 시달리는 북한 주민들

“이젠 출근할 때 물통 지고 나가는 것이 생활화됐습니다.”

평양출신 탈북자 A씨는 최근 평양에 최악의 급수난이 벌어졌다면서, 나름대로 터득한 '생활요령'을 전했다.

그는 “평양의 40층짜리 고층 아파트 주민들은 아침 출근시간에 어른, 아이할 것 없이 5리터짜리 물통을 가지고 출근한다”면서 “직장에서 돌아오는 길에 물을 길어서 집에 올라가는 게 이젠 생활화됐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말했다.

이 방송은 20일(현지시각) 평양 중심지역은 전력난 뿐만 아니라, 식량난, 급수문제까지 겹쳐 ‘3대 난리’를 겪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에 나온 평양의 한 소식통은 “요즘은 평양의 중심지역에도 하루 3시간밖에 전기를 주지 않는다”면서 “물도 나오지 않아 시민 대부분이 건물 아래층까지 걸어 내려가 물을 길어다 먹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더욱이 30~40층짜리 아파트가 많은 평양 광복거리 일대에는 승강기가 작동하지 않아 물 한 통을 가지고 40층까지 올라가자면 30분 이상 걸린다”고 덧붙였다.

복수의 평양 출신 탈북자들은 평양 만경대구역 갈림길동에 있는 40층짜리 고층아파트에 유독 물 부족 현상이 심각하다고 전했다. 1980년 후반 건설된 이 아파트는 현재 전력공급이 안 되는 데다, 물까지 공급되지 않아 ‘최악의 아파트’가 됐다고 한다.

북한 당국은 이러한 물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평양시 주민 단위마다 우물을 파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고위간부들은 이러한 전기·물 부족 현상과는 무관하다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중국에 나온 평양주민은 “주민들이 사는 아파트는 (전기가 들어오지 않아) 새까맣지만, 만수대 (김일성) 동상이나 주체사상탑은 환하다”고 말했다. 전력난이 심각한 상황이지만, 우상화 작업에 공급되는 전기는 중단되지 않는 것이다.

또 “당 간부나 인민군 간부들이 많이 거주하는 지역의 아파트에서는 365일 정전을 모르고, 물 걱정도 없다”고 이 방송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