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년 전 만취 운전으로 사고를 내 징계를 받았던 경찰관이 또다시 음주운전 사고를 냈다.

경기도 용인동부경찰서는 만취상태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택시를 들이받은 혐의로 이 경찰서 모 지구대 소속 오모(50) 경사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오 경사는 지난 26일 오후 9시50분쯤 용인시 처인구 남동 도로에서 혈중알코올농도 0.137% 상태로 자신의 차량을 몰다 택시를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오 경사는 이날 오후 소주 1병을 마신 후 운전한 것으로 밝혀졌다. 오 경사는 지난 1997년 9월에도 혈중알코올농도 0.170%의 만취상태로 운전을 하다 교통사고를 내 정직 3개월의 징계를 받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오 경사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한 후 중징계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