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은 26일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의 ‘룸살롱 자연산’ 발언 대국민 사과에 대해 “립서비스”라며 대표직 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민주당 차영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민주당과 국민은 안 대표가 ‘반성’이라는 립서비스가 아니라 ‘사퇴’라는 행동을 보여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정당이 부끄러움을 포기하는 것은 정당의 존재가치를 부정하는 것”이라며 “한나라당의 반성을 두 눈 부릅뜨고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은 “말로만 반성한다는 것은 국민을 또 한 번 우롱하는 것”이라며 “여당 대표로서 진심으로 잘못된 것을 느끼고 책임지고 싶다면 대표직을 내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노동당 우위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사퇴하라는 야당과 국민의 요구를 사과 정도로 무마하려는 것은 국민을 두 번 분노하게 하는 행위”라며 “사퇴만이 답”이라고 밝혔다. 진보신당 강상구 대변인은 “더이상 말로 하는 사과로는 안 대표의 연이은 말실수를 만회하기 어렵다”며 사퇴를 촉구했다.

안 대표는 지난 22일 여기자 3명과 점심을 먹으며 “요즘 룸(살롱)에 가면 오히려 자연산을 찾는다고 하더라. 요즘은 성형을 너무 많이 하면 좋아하지 않는다”라고 말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을 일으켰다.

파문이 일자 안 대표는 26일 “모든 것이 제 부덕의 소치다. 며칠간 반성의 시간을 가졌다”며 공식 사과했으나 “앞으로 여당 대표로 모든 일에 신중을 기하겠다”며 사퇴요구는 일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