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룸살롱 자연산’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가 26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대국민 사과성명을 발표했다.

안 대표는 성명에서 “어려운 시기에 여당 대표로서 적절치 않은 발언과 실수로 큰 심려를 끼쳤다”며 “대단히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모든 것이 제 부덕의 소치”라며 “며칠간 반성의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자신의 거취 문제와 관련, “반성의 시간을 통해 여당 대표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꼈다”며 “앞으로 여당 대표로 모든 일에 신중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안팎의 사퇴 압력에도 불구하고 당 대표 자리를 유지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안 대표는 지난 22일 여기자 3명과 점심을 먹으며 “요즘 룸(살롱)에 가면 오히려 자연산을 찾는다고 하더라. 요즘은 성형을 너무 많이 하면 좋아하지 않는다”라고 말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여성 비하 논란을 일으켰다.

이후 민주당 여성의원들은 안 대표의 사퇴를 공개적으로 요구했으며, 한나라당 내부에서도 안 대표의 발언이 적절치 않았다는 비판이 끊이지 않았다.

이날 대국민 사과성명 발표는 안 대표가 직접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 대표의 핵심 측근은 “지난 주말 청와대 등 각계각층과 상의해 결정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이 어려운 시기에 여당 대표로서 저의 적절하지 않은 발언과 실수로 큰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합니다.

모든 것이 저의 부덕의 소치입니다. 저는 지난 며칠간 반성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 반성의 시간을 통해서 여당 대표로서의 무거운 책임감을 깊이 느꼈습니다.

앞으로 여당 대표로 모든 일에 더욱더 신중을 기하겠습니다.

그리고 당을 화합시켜 집권 여당으로서의 막중한 책무를 다할 수 있도록 앞장서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특히 더욱 진중하고 겸허한 자세로 국민여러분께 다가가 서민생활 경제 활성화를 위해 모든 힘을 다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