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평도 포격 현장에서 '보온병' 발언으로 물의를 빚었던 안상수 한나라당 대표가 이번에는 성형수술을 둘러싼 부적절한 발언으로 여성비하와 성희롱 구설수에 올랐다.

안 대표는 22일 중증 장애아동 시설인 서울 용산구 '영락애니아의 집'을 방문해 동행취재를 했던 여기자들과 식사하는 자리에서 "요즘 룸(살롱)에 가면 오히려 '자연산'을 찾는다더라"라며 성형수술을 하지 않은 여성을 '자연산'에 비유해 물의를 빚었다.

안 대표는 이날 ‘1일 보좌관’으로 동행한 걸그룹 멤버에게 “뭐 난 (걸그룹 멤버들의) 얼굴을 구분을 못 하겠어. 다들 요즘은 전신 성형을 하니. 요즘은 성형을 얼굴만이 아니라 다 한다더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어 “요즘 룸에 가면 오히려 ‘자연산’을 찾는다더라”라며 “요즘은 성형을 너무 많이 하면 좋아하지 않아. 자연산을 더 찾는다고…”라고 말했다.

안 대표와 동행했던 원희목 비서실장은 앞에 앉아있던 여기자들의 얼굴을 보며 "여기 앉아있는 기자분들은 성형을 하나도 안 해도 되는 분들이네"라며 여기자들에게 일일이 "(성형) 했어요?"라고 물어보기도 했다.

한나라당은 안 대표와 원 실장의 발언이 성희롱 소지가 있다는 지적이 나오자 “편한 자리에서 웃자고 가볍게 한 얘기”라며 “여성을 비하하거나 성희롱할 의도로 한 말이 아니다. 실제 현장에서도 서로 웃고 넘어갔다”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