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간부가 을지훈련 중에 경찰서에서 여기자를 성추행한 사건이 발생했다고 동아일보가 20일 보도했다.

19일 광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16일 오후 9시20분쯤 광주 동부경찰서 A형사과장이 경찰서 안에서 지역신문 여기자 B씨를 약 10초간 성추행했다. B기자는 사건 취재를 마치고 형사과 사무실을 나가려던 중 술에 취해 들어오는 A과장과 마주쳤다. B기자가 인사를 건네고 지나가자 A과장은 양팔을 벌리고 달려들어 B기자를 껴안았다. B기자는 A과장을 밀쳐 내려 했으나 완력을 이기지 못했다. 추행 과정은 사무실 CCTV에 고스란히 찍혔다.

당시 형사과에는 당직 형사 5명이 있었지만 A과장을 말리는 직원은 없었다. A과장은 다음날 B기자에게 “위독한 어머니 병간호를 다녀온 뒤 마음이 아파서 술을 마시게 됐다. 죄송하다”는 문자메시지를 보내 성추행 사실을 시인했다.

광주경찰청은 17일 A과장을 대기발령하고 감찰 조사를 하고 있다. B기자는 A과장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