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강성종 의원

한나라당은 검찰이 학교재단 자금 76억여원을 횡령한 혐의로 수사중인 민주당 강성종 의원에 대해 체포동의요구안을 발부할 경우 체포에 반대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강용석 의원의 성희롱 논란에 대한 '물귀신' 작전"이라고 반발했다.

한나라당 원희룡 사무총장은 22일 "그동안 강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 요구안에 반대하던 당의 비공식적 입장을 오늘 이후 유지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원 총장은 "그동안 여야 간 정치적 협력 기조 하에 (강성종 의원 문제에 대해) 협조해왔다"며 "하지만 민주당은 자신들에게 유리한 사건을 부풀리고 우리 당에 대한 정략적 공세에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같은 방침은 최근 7·28 재보선이 다가오는 가운데 불거진 한나라당 강용석 의원의 성희롱 논란을 두고 민주당이 ‘성희롱 당’등의 표현을 써가며 공세를 펼치는 것에 대한 한나라당의 대응으로 보인다.

강성종 의원은 자신이 재단 이사장으로 있는 의정부 신흥학원 재단의 자금을 횡령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한나라당 원희룡 사무총장은 "우리 당은 임두성 의원이 30억원 횡령으로 구속됐으나 '방탄국회'를 소집하지 않았다"며 "그러나 민주당은 강 의원을 보호하기 위해 지난 5월과 7월 임시국회를 소집해 국회의원의 불체포 특권을 악용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한나라당은 전날 비리 혐의로 기소된 임두성·공성진·현경병·박진 의원 등 4명에 대해 '당원권 정지' 처분을 내렸다.

한나라당의 이 같은 방침에 대해 민주당은 ‘정치 보복’이라고 강력히 반발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한나라당이 ‘강용석 사건’으로 궁지에 몰리고 우리 쪽에 털 게 없으니 그것이라도 잡고 ‘물귀신 작전’으로 가자는 속셈”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관계자는 “검찰에서 체포동의안을 요구해 온다면 이는 또 다른 정치보복”이라고 덧붙였다.

한나라당의 이 같은 방침에 대해 민주당은 '또 다른 정치보복'이라고 강력히 반발했다. 민주당 박기춘 원내수석부대표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한나라당이 '강용석 사건'으로 궁지에 몰리고 우리 쪽에 털게 없으니 그것이라도 잡고 '물귀신 작전'으로 가자는 속셈"이라고 비판했다.

박 수석부대표는 이어 “검찰에서 체포동의안을 요구해올 것이라고 믿지 않는다”면서 “검찰에서 만약 체포동의안을 요구해 온다면 이는 또 다른 정치보복”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