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용석 한나라당 의원과 함께 문제의 술자리에 동석했던 대학생들이 "강용석 의원의 발언들은 실제 있었다"는 내용의 집단 성명서를 냈다.

사건 당일 술자리에 참석했던 학생들은 21일 '7월 16일 저녁 식사에 참석한 학생들의 입장'이라는 성명서를 내고, "20일 보도에서 언급된 강용석 의원의 발언들은 실제 있었다"며 "(보도에 대한 반박) 기자회견에서 강 의원은 해당 자리에 있었던 학생과의 전화 통화를 언급했지만, 사실과 다른 이야기를 했다"고 밝혔다.

학생들은 이어 “(이런 사건은) 처음 접하는 일이었기에 모든 학생이 크게 당황했다”며 “(우리는) 섣부른 발언이 언론에 어떤 방식으로 보도될지 걱정했고, 일부는 이 때문에 전화를 받지 않았을 뿐 이번 일을 은폐하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설명했다.

학생들은 또 “어제 있었던 강용석 의원의 기자회견 이후 진실공방이 가열됐다”며 “저희는 당시 상황을 파악함으로써 사실 관계를 명확히 하고자 했는데, 이 과정에서 불가피하게 많은 시간이 소요됐다”고 전했다.

학생들의 공식 성명에 나옴에 따라, 강 의원의 성희롱 발언을 둘러싼 진실공방은 '사실'로 판명될 가능성이 매우 높아졌다. 앞서 강 의원은 20일 기자회견에서 "보도 내용은 왜곡·와전된 것"이라며 "해당 언론에 정정보도를 요구하며, 모든 법적 대응을 불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강 의원이 성희롱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진 대학생 토론 동아리의 지도교수인 김주환 연세대 언론홍보영상학과 교수는 21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학생들이 많이 불안해하고 있다"며 "(학생들에게) 혹시라도 어떤 피해가 가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우려했다.

또한 김 교수는 김 교수는 자신이 강 의원과 함께 ‘국회의장배 토론대회’를 같이 기획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명백히 사실이 아니고, (나는) 그날 저녁모임에도 참석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민주당 노영민 대변인도 21일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강 의원이 주위에 있었던 학생들에게 일일이 전화를 하고 있는 모양"이라며 "전화 내용이 협박과 회유에 가까워서 (당사자들이) 전화를 받을 수가 없다고 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