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관광공사 사장으로 임명된 귀화한국인 이참(55)씨가 29일 오후 서울 세종로 문화체육관광부에서 간담회를 하고 있다. 이참 신임 관광공사 사장의 임명장 수여식은 30일 오전 9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실에서 열린다.

이참(李參.55) 신임 한국관광공사 사장은 "귀화 한국인으로 처음으로 공기업 수장에 임명돼 개인적으로 감격스럽다"고 말했다.

이 신임 사장은 29일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그동안 경험했던 것을 신나게 발휘할 기회가 주어져 참으로 좋다"고 말했다. 그는 "외국인 1호로 한국 정부의 고위직을 맡게 된 만큼 좋은 전통이 이어져 (한국이) 개방사회로 계속 나아갈 수 있게 해야 한다는 생각에서 무거운 책임감도 느낀다"고 말했다.

이 사장은 관광공사의 조직 및 기능을 대폭 개편하겠다는 의욕을 보였다. 그는 "경쟁에 뒤지지 않기 위해 날렵한 조직이 돼야 한다"며 "다른 나라는 우리 관광공사처럼 수익사업을 중시하지는 않는다"고 언급했다.

이 사장은 "한국은 매력적인 문화를 갖고 있지만, 대외적으로 이를 제대로 보여주지 못했다"고 진단했다. 외국인들이 한국의 경제, 정치적인 부분은 알지 몰라도 오랜 전통의 역사, 철학, 문화는 모른다는 말이다. 이 사장은 "내가 한국 매력에 빠진 것처럼 그런 걸 알리면 세계 사람들이 한국의 매력을 느끼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사장은 한국 관광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 우리 스스로 관광자원의 가치를 알지 못하는 점을 꼽았다. 그는 "유럽의 고궁, 성당을 보고 위축감을 느끼는 사람들도 있는데 우리의 고궁은 또 다른 매력 포인트가 있다"면서 "예를 들어 유럽이나 중국과는 달리 쉽게 넘어갈 수 있는 궁의 담은 사회 지배층이 무력이 아닌 철학으로 나라를 다스렸기 때문이라는 점들을 스토리텔링으로 활용하면 된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소망교회에 다니냐는 질문에 "십 몇 년 전까지 통일교를 다니다가 하느님의 뜻이 아닌 것 같아 현재는 기독교 신도로 활동한다"면서 "장로교 집사를 맡고 있다"고 말했다.

이 사장은 "임명 소식을 전해듣고 아내가 수고했다면서 눈물을 흘리더라"고 소감을 밝혔다. 30년가량 한국에 산 이 사장은 "인생의 절반을 이 나라를 위해 바쳤는데 '당신은 이 나라 사람 아니다'라는 왕따 기분을 느낄 때도 있었다"면서 "답답할 때도 항상 희망이 있었고 완전히 후회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