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례문 화재 사건을 수사중인 합동수사본부는 12일 유력용의자 채모(70)씨가 범행을 시인했다고 밝혔다.

수사본부는  채씨가 목격자들이 숭례문 인근에서 봤다고 진술한 60대 용의자와 인상착의가 비슷하고, 동일한 옷과 가방을 소유하고 있는 점 등으로 미뤄 유력용의자로 보고 지난 11일 강화도 하점면에서 검거해 조사를 벌여 왔다.

경찰은 특히 채씨 집에서 목격자들이 진술한 것과 같은 종류의 사다리와 가방, 옷, 시너 1병 등을 발견,범행여부를 집중 추궁해 왔다.

채씨는 지난 2006년 4월 창경궁 문정전에 불을 질러 40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를 냈던 방화 전과자다.

경찰은 창경궁 문정전 방화사건 당시 토지보상문제가 잘못돼 홧김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했던 채씨가 이번에도 같은 이유로 숭례문에 불을 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이 전날 채씨로부터 압수한 편지에도 경기도 일산의 본인 소유 땅이 개발됐으나 보상금 문제가 해결되지 않아 땅을 팔지 않고 있으며, 이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끌기위해 불을 질렀다는 취지의 내용이 담겨있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