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서울·부산시장 후보 공천 수순... 이낙연 “전당원 투표에 부치겠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29일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와 관련해 “후보 공천을 통해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있는 도리라는 생각에 이르렀다”며 “후보 추천 길을 여는 당헌 개정 여부를 전당원 투표에 부쳐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전국 도시철도 운영기관 노사대표자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에게 기념촬영을 권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서울은 박원순 전 시장의 사망으로, 부산은 오거돈 전 시장의 성추문 및 자진 사퇴로 시장이 공석이다. 민주당 당헌당규에는 자당 소속 지방자치단체장의 중대한 잘못으로 재·보궐 선거가 열리게 될 경우 후보를 공천하지 않는다는 내용이 명시돼있다. 그러나 이를 고치는 안건을 전당원 투표에 부친다는 것으로, 사실상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민주당 후보를 공천하기 위한 작업에 착수하겠다는 것이다.

이 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오늘 오전 최고위원들의 동의를 얻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당헌에는 당 소속 선출직 부정부패 등 중대 잘못으로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을 실시할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명시하고 있다”며 “당헌에 따르면 우리 당은 2곳 보선에 후보를 내기 어렵다”고 했다. 이어 “그에 대해 오래 당 안팎의 의견을 들은 결과, 후보자를 내지 않는 것만이 책임 있는 선택이 아니며 오히려 공천으로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있는 도리라는 생각에 이르렀다”며 “순수한 의도와 달리 후보를 내지 않는 것은 유권자 선택권을 지나치게 제약한다는 지적도 들었다”고 했다.

이 대표는 "당 잘못으로 시정 공백을 초래하고 “보궐선거를 치르게 한 데 대해 서울·부산 시민과 국민 여러분께 거듭 사과드린다”며 “특히 피해 여성께 마음을 다해 사과드린다”고 했다. 또 “보궐 선거를 여쭙게 된 데 대해서도 송구스럽다”며 “민주당 스스로 부족함을 깊게 성찰해 책임있는 정당으로 거듭나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