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성 정무수석이 지난달 17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여야 대표회동 제의에 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은 15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의 각종 특혜 의혹과 관련, “청와대가 별도로 언급할 사안이 아니고, 검찰의 신속하고 정확한 수사를 지켜보는 게 해답”이라고 말했다. 최 수석은 이날 한 방송 인터뷰에서 “실체는 검찰 수사로 밝혀지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최 수석은 “왜 이렇게 검찰 수사가 늦는지 저도 이해가 안 가는 부분이 있다”고 했다. 사견(私見)을 전제로 했지만, 사실상 청와대가 검찰이 신속히 수사해 사건을 마무리하라고 촉구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최 수석은 ‘당내에서도 (이번 의혹 제기가) 검찰 개혁에 대한 저항이란 목소리가 있다’는 질문엔 “당직사병 제보로 시작된 일이고, 이런 일이 있으면 지적·비판하고 실체 규명을 위해 노력하는 게 야당의 자세로, 하등 이상할 것이 없다”며 “검찰 개혁 (저항의) 문제까지 연결할 수도 있겠지만 그렇게까지 말하고 싶진 않다”고 했다.

최 수석의 발언은 검찰 개혁을 강조하며 ‘추 장관 사수’에 올인하고 있는 민주당의 기조와는 미묘한 차이가 있다. 이를 두고 국민 여론 등을 감안한 청와대와 여당의 이른바 ‘역할 분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실제 민주당 지도부 인사들은 이날도 서씨 의혹과 관련, “모두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며 의혹 제기를 야당의 정치 공세로 몰아갔다.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야당이 여러 의혹을 제기하고 있으나 모두 다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사슴이 말로 둔갑하는 전형적인 야당발 지록위마(指鹿爲馬)”라며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을 사안이 야당의 무분별한 정치 공세에 의해 엄청난 권력형 비리인 것처럼 부풀려졌다”고 했다. 김종민 최고위원도 이날 라디오에서 “흔하지 않다는 이유로 특혜라고 얘기하는 경우도 있지만, 그것과 특혜는 다른 것”이라며 “(추 장관 부부가 아닌) 서씨와 가까운 사이인 추 장관 보좌관이 (국방부에) 문의 전화를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