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의원의 대정부 질의에 답하고 있다./이덕훈 기자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의 ‘병역 특혜’ 의혹과 관련, “군 장병들 부모의 요청이 있을 시 전화와 카카오톡, 밴드 등 다양한 방법으로 지휘관과 소통할 수 있다"는 취지로 말했다. 추 장관 측이 군에 직접 연락해 서씨의 휴가를 연장했다는 지적에 대해 ‘특혜가 아니다’고 반박한 것이다.

정 장관은 15일 국회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서씨의 ‘군 휴가 미복귀’ 의혹에 대해 “국민들께 송구스런 부분은 행정 후속 조치가 일목요연하게 되지 않았다는 것”이라면서도 “1차, 2차 병가 내용은 연가 기록이 남아있다. 그런 것들을 볼 때 승인권자가 승인했을 것이라 보고 있다”고 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 민홍철 의원이 “군에서 부모들이 애로사항이 있어 상담하거나 요청할 때 지휘관과 소통할 수 있지 않느냐” “요즘 카톡, 밴드 등 여러가지로 소통하지 않느냐”고 묻자 모두 “그렇다”고 답했다.

정 장관은 “국방장관 입장에서 의무 복무로 징병제 하에서 헌신하고 있는 장병들이 부당한 대우나 불합리한 조치들 없이 건강하게 국가에 헌신할 수 있도록 하는 게 목표”라고 했다. 이어 “군 규정과 훈령은 장병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하는 차원에서 규정돼 있다. 누구한테 차별적으로 규정돼 있는 게 아니다”라고 했다. 또 병사들에게 외래 진료를 권하는 흐름에 대해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