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이 33.4%로 전주 대비 4.4%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국민의힘은 32.7%로 지난 주보다 1.7% 상승했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실시한 9월 2주차(7~11일) 정당 지지도 조사 결과 민주당 33.4%, 국민의힘 32.7%로 집계됐다고 14일 밝혔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지지도 격차는 0.7%p로 오차범위 내에 있다. 연령별 지지도에선 국민의힘이 20대와 50대, 60대, 70대 이상에서 민주당보다 높은 지지를 얻었다. 특히 50대에서 민주당 지지 이탈 현상이 크게 나타났다. 50대의 민주당 지지도는 30.8%로 전주보다 9.3%p 떨어졌다. 국민의힘 지지도는 34.4%로 2.1%p 올랐다.

20대의 국민의힘 지지도는 34.9%로 민주당(29.6%)보다 5.3%p 높게 나타났다. 20대와 50대가 자신 또는 자녀의 군 문제와 직결된 연령이라는 점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의 병역 관련 의혹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지역별 지지도를 보면 서울에서 국민의힘이 민주당을 앞섰다. 국민의힘과 민주당의 서울 지지도는 각각 34.3%, 31.1%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으로 이뤄졌다. 18세 이상 유권자 5만5778명에게 통화를 시도한 결과 최종 2521명이 응답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