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이 14일 당색을 다양성을 포용하고 정치연대를 상징하는 빨간색과 파란색·노란색을 혼용하기로 하는 등 새 당색과 당 심볼(로고)잠정 결정안을 공개했다. 국민의힘 전신인 미래통합당의 당색은 분홍색이다. 국민의힘 새 로고는 ‘한글 창제’에서 받은 영감을 발전시켜 입체 직사각형 모양으로 했다.

국민의힘 제공/ ‘한글 창제’에서 받은 영감을 발전시켜 입체 직사각형 모양으로 디자인된 국민의힘 새 로고.

새 당색·로고 디자인을 총괄한 김수민 당 홍보본부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당 로고에 대해 “한글의 분해 조합 원리를 적용해 기역(ㄱ)과 미음(ㅁ)이 합쳐진 평면 사각형에서 시작해 우리 사회의 다양성과 개인의 다양한 시선을 담아내는 입체형으로 발전시켰다”고 밝혔다.

김 본부장은 “국민이 진정한 힘을 가질 수 있었던 역사 속 의미있는 일은 세종대왕의 한글 창제”라며 “한글은 국민에게 힘을 이양하기 위한 가장 의미있는 국가 단위의 정책”이라고 설명했다. 당색과 관련해선 “기존 빨간색과 함께 색의 삼원색인 파란색과 노란색을 혼용하며 보수·진보·중도를 함께 아우르는 다양성 지닌 정당, 사고의 확장성을 지닌 정당을 지향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김 본부장은 “전례적으로 볼 때 정치권에서 색 사용이 ‘니편 내편’ 피아식별 용도로 사용된 것이 사실”이라며 “국민의힘은 그러한 대립과 분열로 이용되는 색 사용을 최대한 자제하면서 다양성을 포용하고 연대하는 정치로 한 단계 도약하는 방법을 고민했다”고 설명했다. 국민의힘은 당에서 추가의견을 개진 받은 후 수정 작업을 거쳐 이번 주 내 당색과 로고 최종 확정안을 공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