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가 스가 요시히데 신임 일본 총리 앞으로 축하 서한을 보내 한일 협력을 강조하며 향후 대화 및 협력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정세균 국무총리. /연합뉴스

국무총리실은 17일 정 총리가 스가 신임 일본 총리 앞으로 축하 서한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스가 총리 취임을 축하하며 “새로운 시대에 걸맞은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발전을 위해 양국이 대화와 협력을 강화해나가자”는 뜻을 전했다.

정 총리는 또 “한일 양국 간 호혜적 경제협력과 사회 문화 교류를 강화하고, 미래 세대를 포함한 인적 교류와 코로나19 방역 공조도 활성화하자”고 했다. 이어 “양국의 상호 발전에 기여하고 양국 국민 간 선린 우호 관계를 한층 심화시켜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도 축전을 보내 “일본 정부와 언제든 마주앉을 준비가 됐다”며 대화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