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는 16일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의 군 특혜 휴가 의혹에 대해 “국민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군에서 여러가지 미흡한 부분들이 보였다”며 이같이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