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오전 과천정부청사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출근을 하고 있다. /장련성 기자

국방부는 14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의 병가에 대해 “규정과 절차에 따라 이뤄진 것”이라고 했다. 서씨가 수술을 위한 입원과 수술 부위 실밥을 위해 4일간만 병원을 이용했지만 19일간 청원 휴가를 사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지만 이를 부인한 것이다.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서씨의 병가와 관련된 기록이 있기 때문에 (19일 병가는) 절차를 따른 것으로 보인다”며 “서씨의 경우 진료 관련된 서류가 현재 없기 때문에 (병가 승인이 적절했는지는) 수사를 통해 확인돼야 할 부분”이라고 했다.

문 부대변인은 “본래 규정은 청원 휴가가 종료 후 진료 사항을 증명할 수 있는 서류를 제출해야 하고, 실제 진료와 관련 없는 기간은 개인 연가로 처리하도록 돼 있다”며 “부득이한 경우 등 여러가지를 고려해 지휘관이 청원 휴가를 승인할 수 있다”고 했다.

국방부는 서씨가 군 병원요양심의를 받지 않고 병가를 연장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규정 위반이 아니라고 재차 강조했다. 문 부대변인은 “입원 중인 현역병이 요양심의 대상”이라며 “2016년 이후 입원하지 않은 현역병이 군 요양심의를 받은 적은 한건도 없다”고 했다. 서씨가 입원하지 않았기 때문에 병가 연장을 위한 요양심의를 받을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그는 서씨의 개인휴가(연가) 인사명령이 사후 승인된 것에 대해서는 “면담 기록을 보면 병가 종료 전 연가 사용이 승인됐지만, 인사명령이 지연된 것으로 보인다”며 “(지연 경위는) 검찰 수사를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