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신임 일본 총리. /교도통신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72) 신임 일본 총리 앞으로 축하 서한을 보내 취임을 축하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앞서 일본 중의원은 이날 오후 신임 총리 지명 선거에서 과반 지지를 얻은 스가 자민당 총재를 제99대 총리로 선출했다. 제2차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이 출범한 2012년 12월 이후 7년 8개월여 만이다.

강민석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오늘 오후 스가 요시히데 신임 일본 총리 앞으로 축하 서한을 보내 취임을 축하하고, 스가 총리 재임 기간 중 한일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자는 뜻을 전했다”고 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기본적 가치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할 뿐 아니라 지리적·문화적으로 가장 가까운 친구인 일본 정부와 언제든지 마주앉아 대화하고 소통할 준비가 돼 있으며, 일본 측의 적극적인 호응을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우리 정부는 스가 신임 총리 및 새 내각과도 적극 협력해 과거사 문제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경제·문화·인적교류 등 제 분야에서 미래지향적이고 호혜적으로 실질 협력을 강화해 나가고자 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건강 문제로 급작스럽게 사임한 아베 전 일본 총리에게도 이날 서한을 보내 그간 한일 관계 발전을 위한 아베 전 총리의 노력을 평가하고, 조속한 쾌유와 건강을 기원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의 서한에 앞서 아베 전 총리와 아베 전 총리 부인 아키에 여사는 전날(15일) 문 대통령 부부에게 재임 기간 중 소회를 담은 이임 서한을 각각 보내왔다고 한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다만 “주고받는 답신 형식이 아니라 각각 서로 발신한 것”이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스가 총리 취임 축하 메시지와 관련, ‘일본과의 관계 개선을 기대하는 청와대 분위기가 담겨 있다고 해석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일단 메시지대로 이해해달라. 한일 관계 각종 현안을 대화로 풀겠다는 대통령의 기본 입장을 강조한 것으로, 일본 측의 적극적인 호응을 기대하고 있다”고만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