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최근 태풍 피해를 크게 입은 강원도 삼척시 등 5개 시·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했다. 이번에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된 곳은 강원도 삼척시·양양군, 경상북도 영덕군·울진군·울릉군이다.

임세은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은 9호 태풍 ‘마이삭’과 10호 태풍 ‘하이선’으로 극심한 피해가 발생한 5개 지자체의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재가했다”며 “사전 피해 조사를 실시하고, 선포 기준액을 충분히 초과하는 우선 선포 지역”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앞으로 중앙합동조사를 실시한 뒤 기준을 충족하는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할 예정”이라고 했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되면 피해 복구비 중 지방비로 부담해야 하는 비용의 50~80%를 국고에서 지원받을 수 있다. 주택이나 주 생계 수단에 피해를 입은 주민은 생계 구호 재난지원금 지급, 통신·전기 요금 감면 혜택 등을 받게 된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7일 “태풍 피해 응급 복구를 빠르게 추진하고, 피해가 큰 지역은 추석 전에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할 수 있도록 피해 조사도 신속히 마쳐 달라”고 지시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