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의 인터뷰를 바탕으로 저서 '격노'를 펴낸 기자 밥 우드워드(왼쪽)와 트럼프 대통령. /AFP 연합뉴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4일 밥 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WP) 부편집장의 신간 ‘격노’(15일 출간)에 ‘미국이 2017년 북한에 대응하는 작전계획 5027을 검토했다’는 내용이 담긴 것과 관련, “분명히 말할 수 있는 것은 핵무기 사용은 우리 작전계획에 없고, 한반도 내 무력 사용은 우리나라 동의 없이는 불가능하다는 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2017년 8·15 경축사에서 분명히 밝힌 것”이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밥 우드워드의 ‘격노’엔 2017년 7~9월 기간이 매우 위험했다는 사실을 언급하고 있다”면서도 “문 대통령은 2017년 8·15 경축사에서 ‘한반도에서 또 다시 전쟁은 안 된다. 한반도에서의 군사 행동은 대한민국만이 결정할 수 있고, 누구도 대한민국 동의 없이 군사 행동을 결정할 수 없다. 정부는 모든 것을 걸고 전쟁만은 막을 것’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9월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도 북한 붕괴를 원치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하면서 평창올림픽 초청 의사를 전세계에 발신했고, 이후에도 수많은 외교적 노력이 있었다”면서 “결국 북한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의사를 밝혔다. 평창올림픽이 결국 남북과 북미를 잇는 평화의 가교가 된 것은 여러분은 물론 국민도 잘 알고 있는 대목”이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이후 두 차례 남북 정상회담과 6·12 미·북 정상회담 등으로 이어진 과정까지 설명하며 “우리 정부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궤도에 올려놨다” “전쟁 위기를 단순히 넘기는 차원이 아니라 평화 국면으로 반전시킬 수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볼턴조차 평가의 방향은 다르지만 회고록에서 ‘모든 외교적 춤판은 한국이 만든 것’이라고 했다”며 “한반도 평화는 시대정신이며, 정부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임을 말씀드린다”고 했다.

우드워드는 ‘격노’에서 “(2017년)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 선제 타격을 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지만, 전쟁을 위한 계획은 준비돼 있었다”고 했다.

밥 우드워드의 신간 격노(Rage) 표지. /아마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