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6일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답변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16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정부 대책으로 부동산 상승세가 꺾였다”고 했다. 김 장관은 이날 “노무현 정부 부동산 정책이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도 계승됐다면 부동산 시장이 더 안정화됐을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또 김현미 장관은 “일부 맞벌이 부부가 소득요건에 걸려 특별공급에서 소외되는 현실을 알고 있다”며 “특별공급 소득요건을 완화할 것”이라고 했다. 김 장관은 ‘아직도 젊은층 맞벌이의 경우 소득요건이 걸려서 특별공급을 못받는 층이 있다’는 질의에 이렇게 답했다. 김 장관은 이어 “(7·10대책에서) 발표한 것보다 좀 더 완화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겠다”고 했다.

3기 신도시 사전청약과 관련해선 김 장관은 “3시신도시 홈페이지 방문객이 14일 기준으로 100만명이 넘었고 청약 알리미 서비스 요청자도 17만명에 달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