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창일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여당이 독립운동가 안중근 의사의 발언을 거론하며 추미애 법무장관의 아들을 비호하는 브리핑을 한 것에 대해 “오버했다. 지나쳤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강창일 전 의원. /조선일보DB

강 전 의원은 17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대한민국 군대 갔다 온 사람 전부 안중근 의사라는 얘기냐”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전날 서면 브리핑에서 "추 장관 아들은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위국헌신 군인본분, 爲國獻身 軍人本分)’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한 것”이라며 의혹 제기를 ‘가짜뉴스’라고 비판했다. 하지만 비판 여론이 확산되자 민주당은 관련 부분을 삭제한 뒤 수정 논평을 냈고, 박 원내대변인은 “적절하지 않은 인용으로 물의를 일으켜 깊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강 전 의원은 “박 의원님이 안중근 공부를 너무 많이 했다”며 “그럼 대한민국 국민 전부 다가 안중근 의사인가. 말은 되는데 그게 대한민국 군대 갔다 온 사람 전부 안중근 의사라는 얘기”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안 의사의 위대함이 줄어드는 거 아니겠냐”며 “(박 원내대변인이) 오해라기보다도 오버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