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가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본회의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질의응답을 마치고 자리로 돌아오고 있다./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17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의 최측근이 설립한 신생 공연 기획사 ‘노바운더리’에 대해 “그런데 행사를 잘 하긴 잘 합디다”라고 했다.

국민의힘 김승수 의원이 정 총리에게 “노바운더리라는 회사를 들어봤느냐. 사무실도 없고 설립 1년도 안됐는데 대통령 행사 여러 건 수주가 가능한가”라고 했다. 이에 대해 정 총리는 “제가 이런 부분을 잘 모른다. 혹시나 질문하실까봐 귀동냥으로 들어봤다”며 “역대 정부를 봐도 대통령 행사는 대외비이다. 그래서 그냥 막 열어놓고 공개 경쟁을 할 수도 없고, 충분히 시일을 준비하기도 어렵다”고 했다.

정 총리는 “이런 이유로 (역대 정부가) 비슷하게 운영을 해왔던 것으로 안다”고 했다. 청와대가 일감을 몰아줬다는 의혹에 대해선 “조사할 사항은 아니다”며 “그래도 개선할 부분이 있으면 개선하겠다”고 했다.

정 총리는 말미에 “그런데 행사를 잘 하긴 합디다”라며 “그래도 국민께서 보시기에 좋지 않은 일은 안하는 것이 좋다. 유념하겠다”고 했다.

박근혜 정부의 대통령 순방 문화행사는 차은택씨의 플레이그라운드가 수주했었다. 당시에도 ‘특혜성 수주’라는 의혹이 나왔고,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된 차씨가 구속 기소됐었다. 현 정부도 탁현민 비서관 측 기획사가 대통령 행사를 도맡아오고 있다. 일각에선 두 정부 모두 비슷한 상황인데 다른 잣대가 적용되는 것 아니냐는 비판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