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이스타항공 대량 해고 사태의 책임자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국정감사 증인으로 신청했다”고 밝혔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인 심 대표는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상무위원회의에서 “이상직 의원은 1000여 명의 노동자와 가족들이 거리에 나앉게 된 지금까지도 제대로 된 입장 하나 내놓지 않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심 대표는 “이상직 의원은 지금이라도 본인 저서 제목인 ‘공정’이란 두 글자에 부끄럽지 않게 직접 편법 승계, 차명재산, 선거법 위반 같은 의혹들에 대해 해명하라”며 “이스타항공 대량 해고 사태와 경영 정상화를 위한 책임 있는 입장을 내놓기를 바란다”고 했다.

심 대표는 민주당을 향해 "어제 민주당이 당내 윤리 감찰단을 가동해 이 의원을 조사하겠다고 말했는데, 집권 여당이 지금이라도 행동에 나선 것은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이스타항공 노동자들의 고용 안정과 정상화를 위한 해법을 제시하길 바란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