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7일 자신의 아들 서모(27)씨를 안중근 의사에 비견한 전날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언급에 대해 “안중근 의사께서 ‘위국헌신 군인본분’이라는 글을 남기셨는데, 그 말씀처럼 나라에 헌신하는 것은 군인의 본분이라는 취지로, (제 아들이) 아픈데도 불구하고 끝까지 군무(軍務)에 충실했다 함을, (안 의사) 말씀에 따랐다 함을 강조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추 장관은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 관련 질의에 “제 아들을 안중근 의사에 (직접) 비유한 것이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장관은 “제 아이 (사안을) 너무 과장하거나 명예훼손적인 ‘황제 복무’ 또는 ‘탈영’ 이런 극단적 용어로 깎아내리지 말아달라”며 “진실이 힘이 있는 것이다. 진실을 있는 그대로 봐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여당은 전날 안중근 의사에 빗댄 논평을 낸 뒤, 부적절한 인용이라는 비판이 나오자 해당 부분을 삭제했다. 또 기자단 공지를 통해 “오늘 대변인 논평에서 적절하지 않은 인용으로 물의를 일으켜 깊이 유감을 표한다”며 “앞으로 좀 더 신중한 모습으로 논평하겠다”고 밝혔다. 그런데도 추 장관은 이날 다시 “제 아들이 아픈데도 안중근 의사 말씀에 따랐다 함을 강조했던 것”이라고 언급한 것이다.

추 장관은 자신 또는 남편 서성환 변호사가 국방부 민원실에 직접 전화를 걸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저는 민원을 넣은 바 없다”며 “저의 남편에게도 민원을 넣은 적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했다.

‘장관 부부가 아들 사안을 많이 챙긴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아니다. 반대로 저와 남편은 일로써 아주 바쁘다”며 “제 아들 딸은 거의 모든 문제를 스스로 해결하면서 살아왔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