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7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한 적 없다는 해명을 두고 “민원 전화를 받았던 사람은 소름 끼치겠다. 귀신의 전화를 받았다니”라고 밝혔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진 전 교수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군대괴담’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옛날에 군복무 할 때 들었던 괴담들이 있다”며 “6·25 전쟁이 벌어졌던 격전지에 배치된 부대 병사들이 당직을 서다가 가끔 한밤중에 이상한 전화나 무선을 받았다”고 소개했다.

진 전 교수는 “국방부 민원실로 ‘부모’(추 장관이나 남편 서성환 변호사)라는 사람이 민원 전화를 한 것은 사실로 확인됐다”며 관련 기사를 공유했다. 진 전 교수는 그러나 “추 장관도, 그 남편도 (국방부에) 전화를 한 적이 없다고 한다”며 “민원 전화를 받았던 사람은 ‘오싹’ 소름이 끼치겠다”고 했다.

추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저는 (국방부에) 민원을 넣은 바 없다. 제 남편에게도 민원을 넣은 적이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저나 남편은 일 때문에 너무 바쁘고, 제 아들딸은 거의 모든 문제를 스스로 해결하면서 살아왔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