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애 열린민주당 원내대표가 총선을 앞두고 배우자의 아파트 분양권 신고를 누락해 논란이 된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너무 상식이 없으신 분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열린민주당 김진애 원내대표(왼쪽)와 더불어민주당 김홍걸 의원. /조선일보DB

김 원내대표는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보좌진 내지는 배우자의 실수다, 이런 식으로 얘기하는데 다 그냥 구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김 의원은 재산신고 누락 의혹에 대해 ‘분양권이 재산 신고 대상인지 몰랐다’는 취지로 해명해 비판을 받았다.

김 원내대표는 "부부 사이의 재산이라고 하는 것은 재산 신고를 할 때 명확하게 밝히는 게 맞고, 분양권이 재산이 아니라는 건 너무 상식이 없으신 분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것도 밝혀진 이유가 예금이 늘어난 것 때문 아니냐”며 “통장에 (분양권 매각으로) 11억 원 정도의 돈이 들어왔기 때문에 예금이 늘어났다. 그러다 보니 분양권이 빠졌다는 것을 알게 된 것”이라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김 의원의 경우 총선 당시 60억 원대 (재산 신고)를 했고, 부동산도 여러 채를 갖고 있었다”며 "당시 민주당이 그 부분에 대해 신경을 굉장히 썼기 때문에 혹시 (고의로 누락한 게 아니냐) 의심할 수가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또 "그동안의 활동이나 또 기업가가 돈이 좀 많으면 (국민이) 그런 건 내버려 두는 게 있는데, 샐러리맨을 했다던가 또는 그동안 수입이 별로 없었는데 이렇게 (재산이) 많으면 좀 의심을 하게 된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