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의원은 16일 최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특혜 군복무’ 논란과 관련, “쿠데타 세력이 국회에서 정치 공작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홍영표의원과 국민의힘 신원식의원 /조선일보DB

민주당 원내대표를 지냈던 홍 의원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과거 군을 사유화하고, 군에서 정치에 개입하고 그랬던 세력들이 민간인 사찰 공작하고 쿠데타도 일으켰다"며 "이제 그게 안되니 그 세력이 국회에 와서 공작한다”고 했다. 이어 "그들이 사회 분위기를 난장판으로 만들고 있다”며 “국회의원이라는 사람들이 ‘가짜 뉴스’를 가지고 상임위에서 공작까지 해야 하느냐”고 했다.

그러자 추 장관 아들 의혹 제기를 주도해온 3성 장군 출신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이 “누구를 쿠데타 세력으로 말한 것이냐? 국회 들어온 쿠데타 세력이 누구냐”며 “홍 의원의 분명한 해명을 들어야 한다”고 했다. 신 의원은 홍 의원 발언에 항의, 회의장에서 퇴장했다.

역시 3성 장군 출신인 국민의힘 한기호 의원도 “쿠데타 세력은 저랑 신원식 의원이 군복을 입었던 사람이기 때문에 해당하는 것 같다”며 “12·12 때 저는 대위로 전방에서 수색 중대장으로 있었다”며 “이렇게 예단으로 우리를 쿠데타 세력이라고 말한다면 우리 당 의원들은 청문회를 할 수 없다”고 했다.

1952년생인 한기호 의원은 1961년 5·16 군사정변 당시 9세였다. 1958년생인 신원식 의원은 3세, 1957년생인 홍영표 의원은 4세였다.

이에 민주당 소속 민홍철 국방위원장은 “아니 군 출신은, 저도 장군을 했고 민주당 김병주(4성 장군 출신) 의원도 계신다”며 중재를 했다. 민 의원은 육군 법무감(준장)을 지냈다.

그러자 홍영표 의원은 “과거 군이 부끄러운 역사 있는 것은 사실 아니냐”며 “제가 한기호, 신원식 의원 개인을 비난한 것은 아니다. 다만 (쿠데타 세력에 대한) 그런 저의 시각이 있다"고 했다. 이어 “두 분에게 그 말(쿠데타 세력)을 한 것은 아니다. 그런 점에서 유감을 표명한다”고 했다.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쿠데타 세력 발언'을 문제 삼으며 청문회장을 퇴장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