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캐나다로 도피한 윤지오씨를 우리 법무부는 “소재가 불명하다”고 했지만, 윤씨 SNS를 보고 누리꾼들은 윤씨가 생일파티를 했던 호텔 등을 찾아냈다.

윤씨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생일 파티영상, 추미애 법무부장관을 응원하는 메시지 등을 내며 활발하게 활동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법무부는 16일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에게 제출한 답변서에서 “윤씨 소재가 불명해 지명수배한 상태”라고 밝혔다. 윤씨는 작년 4월 거짓 증언과 기부금 전용 등으로 자신에 대한 고소·고발이 시작되자 돌연 캐나다로 출국했고, 1년 넘게 도피 중이다.

윤씨는 지난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팔월의 크리스마스, 생일날. 서프라이즈파티해주고 고마워요’ 라고 쓰면서 해당 영상을 올렸다. 캐나다 토론토의 한 호텔에서 촬영한 것으로 보인다. 윤씨는 이 영상을 올리면서 자신의 위치도 손수 태그했다. 뒷배경에는 토론토 CN 타워도 보인다. 그런데도 법무부는 “소재가 불명하다”고 하고 있는 것이다.

법무부는 조 의원실에 제출한 답변서에서 “피의자가 외국으로 출국하고 소재가 불명하여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지명수배된 상태이며, 인터폴 수배 등 관련 절차를 조치했다”며 “캐나다 등과 형사사법공조시스템을 활용하여 신병 확보 절차 진행 중에 있다”라고 했다.

누리꾼들은 이 같은 언론 보도가 나가자 해당 호텔이 캐나다 엔터테인먼트 디스트릭트에 있는 4성급 B호텔이라는 점을 곧바로 찾아냈다. 한 누리꾼은 “경찰이 못 찾으면 우리라도 찾자”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