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온라인으로 퇴임 기자 간담회를 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전 대표가 최근 시사인과의 인터뷰에서 당의 차기 대선주자에 대한 얘기를 했다.

이 전 대표는 드루킹 사건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김경수 경남지사에 대해 “만약 살아 돌아온다면, 지켜봐야 할 주자”라고 했다. 유시민 논무현재단 이사장에 대해선 “본인이 안 하겠다는 거 아녜요? 받아들여야지. 책 쓰고 이런 쪽을 원래 더 좋아하는 사람이죠”라고 했다.

이낙연 대표에게는 “경험이 아주 풍부한 분”이라며 “기자도 해봤고 국회의원도 해봤고 도지사로 지방행정을 오래 했고. 총리를 한 2년 하면 많은 걸 알게 된다(웃음). 그런 게 묻어나오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다.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해선 “그분이 입지전적으로 살아왔기 때문에 성격이 굉장히 강하다”며 “최근 대법원 무죄 판결을 받고 본인 생각이 깊어진 거 같다”고 했다.

이 전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리더십에 대해선 “노무현 대통령은 격정적이고 직선적이고, 문재인 대통령은 또 굉장히 인내심이 강하고 균형을 잡으려 노력한다”며 “대통령 되고 나서 더 그러는 것 같다. 싫은 소리를 거의 안 한다. 요즘 의사 진료 거부 때 하는 얘기가 그분 성정으로 제일 센 축에 들어간다”고 했다.

이 전 대표는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야한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정당이 선거에 후보를 안 낸다는 건 무책임한 것”이라고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식장에서 한 기자의 성추문 의혹에 이 전 대표가 “나쁜 자식”이라고 해서 논란이 됐던 일에 대해선 “장례식장이지 않냐. 예의가 아니라고 했다. 그 기자한테 한말은 아니고 혼잣말을 한 건데, 또 어떤 기자는 ‘호로자식’이라고 했다고 썼더라. 언론이 안 좋은 태도를 보였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