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조선DB

야권은 14일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아들 휴가 특혜 의혹 관련해 파상 공세를 이어갔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당 회의에서 “문재인 정부에서 법무부 장관이 ‘불공정 바이러스’의 수퍼 전파자가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전 법무장관(조국)은 교육, 현 법무장관(추미애)은 군 복무에서 불공정과 특혜로 민심의 역린을 건드리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위원장은 “현 정부 들어 공정의 사전적 정의도 바뀌었다는 지적까지 나오고 있다”며 “남이 하면 반칙과 특권이고 자신들이 하면 공정이라는 궤변이 일상화하면서 국민을 무서워하지 않는 괴물 정권으로 변질되고 있는 것 같다”고 했다. 또 “법무장관 불공정 특혜 논란의 최종 종착역은 대통령"이라며 “의도된 침묵으로 사태를 악화시키지 말고, 명확한 입장을 밝히고 민심 눈높이에 맞춰 법무부 장관을 정리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지난 13일 추 장관이 페이스북에 올린 사과글에 대해 “법무부 장관이 ‘딱히 절차를 어길 이유가 전혀 없었다’고 하면 수사하는 검찰은 그 말을 가이드라인으로 받아들이지 않겠냐”고 했다. 추 장관 아들 휴가 관련 의혹을 제기한 당직사병 현모 병장 실명을 공개한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에 대해선 “현 병장의 명예를 훼손하고 겁박했으니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겠다”고 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이날 추 장관 사과에 대해 “국민들은 공정과 정의를 묻는데, 왜 신파로 동문서답하냐"며 “국민들은 추 장관이 ‘빼딱구두’를 신는지 못 신는지 아무 관심이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을 향해 “추 장관의 이런 뻔뻔함은 대통령의 뒷배 때문이냐"며 "국방부까지 나서서 추 장관 구하기에 나선 것은 대통령의 의중을 반영한 것인가”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