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김웅 의원이 페이스북에 올린 '오늘은 내가 당직병이다' 붓글씨 사진. /페이스북 캡처

여권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카투사) 복무 특혜를 폭로한 공익제보자 현모씨를 공격하며 추 장관을 감싸자 야당과 네티즌들이 “내가 당직병이다” “우리가 현 병장이다”라는 캠페인을 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김웅 의원은 지난 13일 페이스북에 ‘오늘은 내가 당직사병이다’라는 붓글씨가 적힌 사진을 올렸다. 같은 당 하태경 의원도 14일 페이스북에 “민주당은 ‘내가 추미애다’ 캠페인을 한다던데 우리는 ‘내가 당직사병이다’ 캠페인을 한다”고 했다. 하 의원은 “제가 소장으로 있는 ‘요즘것들연구소’는 당직병(현씨)이 원한다면 법률 자문 및 무료 변론을 제공하겠다”며 “민주당은 당직병을 범죄자 취급하지만 우리는 대한민국 공정 가치를 지켜낸 영웅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또 “당직병과 추 장관의 싸움은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이고 공정과 특권의 한판 대결”이라고 했다.

네티즌도 ‘현 병장 돕기’에 나섰다. ‘카투사’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13일 오후부터 “당신은 혼자가 아닙니다”라는 내용의 글과 함께 ‘#우리가현병장이다’라는 해시태그(#·검색을 쉽게 하기 위해 붙이는 기호)를 단 게시물이 올라왔다. 여러 네티즌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내가당직사병이다’라는 해시태그를 달며 “추미애 하나 살리겠다고 5000만 국민에게 선전포고한 ‘더불어몰상식당’ 의원들” “군대 다녀 온 양식 있고 정상적인 사고를 가진 분들과 함께 동참합니다” 등의 글을 올리고 있다.

국방부 민원실에는 연일 항의성 전화가 빗발치고 있다고 한다. 국방부가 지난 10일 “추 장관 아들이 전화로 휴가 연장한 것이 적법하다”고 하자 현역병 부모 등을 중심으로 국방부 민원실로 항의 전화를 넣는다는 것이다.

한편 현씨는 14일 오전 국민권익위원회에 ‘공익신고자 보호 조치’를 신청했지만, 권익위는 현씨가 공익신고자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판단한 것으로 확인됐다. 권익위는 또 추 장관의 ‘법무장관 직무’와 아들의 군 특혜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는 이해충돌하는 것으로 보기 어렵다는 판단도 내렸다. 국민의힘에서는 “일방적으로 추 장관에게 유리한 판단”이라며 “전현희 권익위원장은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권익위에는 현재 추 장관의 보좌관 출신인 임혜자 전 청와대 행정관이 지난 8월 비상임위원에 임명된 상태다. 권익위는 민주당 의원 출신인 전 위원장과 부위원장 3명, 상임위원 6명, 비상임위원 8명 등 총 18명이 주요 결정을 내린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권익위로부터 공정한 판단을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했다.